<- 이전창으로

해치 해태문신

다음창으로 ->

한자 타투
001.jpg
붓글씨 타투
002.jpg
해골 타투
003.jpg
허리문신
004.jpg
한자 타투
005.jpg
해태 문신, 사자문신
006.jpg
붓글씨 문신
007.jpg
허리문신
008.jpg
붓글씨 타투
009.jpg
한자 타투
010.jpg
해골 문신
011.jpg
해태 문신, 사자문신
012.jpg
붓글씨 문신
013.jpg
허리문신
014.jpg
한자 타투
015.jpg
해골 타투
016.jpg
붓글씨 타투
017.jpg
해태 문신, 사자문신
018.jpg
붓글씨 문신
019.jpg
한자 타투
020.jpg
한자 문신
021.jpg
해골 문신
022.jpg
해골 타투
023.jpg
해태 문신, 사자문신
024.jpg
해골 문신
025.jpg
한자 문신
026.jpg
붓글씨 문신
027.jpg
붓글씨 타투
028.jpg
해골 타투
029.jpg
해태 문신, 사자문신
030.jpg
한자 문신
031.jpg
해골 문신
032.jpg
허리문신
033.jpg
붓글씨 타투
034.jpg
한자 문신
035.jpg
해태 문신, 사자문신
036.jpg
허리문신
037.jpg
해골 타투
038.jpg
해골 문신
039.jpg
한자 문신
040.jpg
붓글씨 문신
041.jpg
 
 
 <- 이전창으로

해치 해태문신

다음창으로 ->

 

해태

해태(海苔)는 상상의 동물로 해치, 해타, 식죄, 신양등의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의 해태는 정의의 수호자나 최고권자의 권위를 상징하는 의미외에 신앙처럼 받들어져 "불을 막아주고 이긴다"라는 방화신수 (防火神獸)의 상징을 지니고 있습니다

경복궁 광화문 앞에 서있는 해태상은 잇따른 궁궐화재의 원인이 서울의 안산인 관악산이 화산이기 때문이라는 풍수설이 퍼지면서 광화문 앞 좌우에 해태상 한쌍을 세워 관악산을 보도록 하여 화재를 막기 위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해태가 우리문화의 곳곳에 나타나는 것은 재난을 막아주고 정의를 지켜주는 영물에 대한 신앙심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해태는 소의 머리와 말의 얼굴에 외뿔이 하나 있는 상상의 동물로서 옳고 그름을 판단할줄 알며 불을 막아 준다고 한다.

우리나라 국회의사당에 세워진 해태상은 국사를 논할 때 옳고 그름을 판단하여 정의롭게 일하라는 의미라 하겠다. 또한 조선시대 흥선대원군이 경복궁을 중건할 때 불이 자주 일어나자 당대 유명한 석공 이세욱을 시켜 돌로 해태상을 만들어 세우고 불을 막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오고 있다. 해태그림은 불을 막기 위하여 정초에 세화로 그려 부엌문에 붙였던 그림이다.

요순시대에 태어났다는 상상의 동물. 해치,신양, 식죄, 해태, 등으로 불러집" 죄가 의심스러울 때 이 동물로 하여금 그 사람을 들이받게 하였다.

죄가 있는 사람이면 뿔로 받고 죄가 없는 사람이면 받지 않았다."

 

해치

고대 중국의 순임금 시대 법집행을 도왔다는 상상속 동물 '해치'의청동상이 대검 청사 현관에 법의 상징물로 세워졌다.

해치는 실존동물은 아니다. 중국의 <산해경>, <후한서> 등에 따르면외뿔에 양을 닮은 모습의 해치는 순임금 시대 고요라는 명신이 죄인을다룰 때 신령한 판단력으로 유,무죄를 가려냈다고 전해진다.

해치는 조선시대 대사헌이 입던 관복의 흉배에도 그려져 있다.

 

 <- 이전창으로

해치 해태문신

다음창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