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전창으로

41- 봉황타투 도안1 (1) (2)

다음창으로 ->

타투녀
001.jpg
문신싼곳
002.jpg
문신관리법
003.jpg
문신지우개
004.jpg
문신관리법
005.jpg
타투시술
006.jpg
문신관리법
007.jpg
타투용품
008.jpg
타투도안
009.jpg
타투시술
010.jpg
타투도안
011.jpg
타투제거
012.jpg
타투도안
013.jpg
타투시술
014.jpg
문신녀
015.jpg
타투용품
016.jpg
문신녀
017.jpg
문신용품
018.jpg
문신녀
019.jpg
문신지우개
020.jpg
타투도안집
021.jpg
문신용품
022.jpg
타투도안집
023.jpg
문신종류
024.jpg
타투도안집
025.jpg
문신용품
026.jpg
문신도안
027.jpg
타투잘하는곳
028.jpg
문신도안
029.jpg
타투아카데미
030.jpg
문신도안
031.jpg
문신종류
032.jpg
타투레터링
033.jpg
타투아카데미
034.jpg
타투레터링
035.jpg
문신지우기
036.jpg
타투레터링
037.jpg
타투아카데미
038.jpg
문신배우기
039.jpg
문신종류
040.jpg
문신배우기
041.jpg
문신재료
042.jpg
문신배우기
043.jpg
문신하는곳
044.jpg
타투문신
045.jpg
문신재료
046.jpg
타투문신
047.jpg
타투이스트
048.jpg
타투문신
049.jpg
문신재료
050.jpg
문신배우는곳
051.jpg
문신지우기
052.jpg
문신배우는곳
053.jpg
문신제거
054.jpg
문신배우는곳
055.jpg
타투이스트
056.jpg
타투부작용
057.jpg
문신제거
058.jpg
타투부작용
059.jpg
문신하는곳
060.jpg
타투부작용
061.jpg
문신제거
062.jpg
문신부작용
063.jpg
타투이스트
064.jpg
문신부작용
065.jpg
타투연고
066.jpg
문신부작용
067.jpg
문신지우기
068.jpg
타투배우는곳
069.jpg
타투연고
070.jpg
타투배우는곳
071.jpg
문신주의사항
072.jpg
타투배우는곳
073.jpg
타투연고
074.jpg
문신수강
075.jpg
타투제거
076.jpg
문신수강
077.jpg
타투이미지
078.jpg
문신수강
079.jpg
문신주의사항
080.jpg
타투수강
081.jpg
타투이미지
082.jpg
타투수강
083.jpg
타투잘하는곳
084.jpg
타투수강
085.jpg
타투이미지
086.jpg
문신시술
087.jpg
문신주의사항
088.jpg
문신시술
089.jpg
문신제거비용
090.jpg
문신시술
091.jpg
문신하는곳
092.jpg
타투스티커
093.jpg
문신제거비용
094.jpg
타투스티커
095.jpg
문신지우개
096.jpg
타투스티커
097.jpg
문신제거비용
098.jpg
문신싼곳
099.jpg
타투잘하는곳
100.jpg

 
 <- 이전창으로

41- 봉황타투 도안1 (1) (2)

다음창으로 ->

 

봉황

봉황 (鳳凰) 은 새 중에서 가장 길고 아름답기 때문에 새 중의 왕으로서 봉황은 고대 중국의 전설로부터 유래된 서조(瑞鳥)로 어질고 현명한 성인과 함께 세상에 나타나는 새라고 전한다.

수컷을 봉(鳳)이라고 하고 암컷을 황(凰)이라고 하는데 암수를 같이 불러 봉황이라 한다.
봉황의 생김새는 앞 모습이 기러기(군신의 의), 뒷모습을 기린(어진성군), 부리는 닭(밝음을 가져옴), 턱은 제비(천심전달), 등은 거북(재앙을 막고 앞날 예견)을 닮았다고 한다.

용과 봉황은 군왕이 갖출 모든 조건을 갖추었다 하여 군왕을 상징해왔는데 두 상징에 서열을 매길 때는 용을 상위에 두어 천자 곧 황제의 상징으로 삼았고 봉황을 황후의 상징이나 천자에게 사대하는 제후나 왕의 상징으로 쓰였다. 그래서 천자를 섬기던 조선시대 왕궁의 정전 천장에 용을 그리지 못하고 봉황을 그렸었는데 조선시대 말기에 고종께서 청나라 사대에서 벗어나 대한제국을 선포한 후 왕에서 황제로 승격되면서 경복궁 근정전의 천장과 임금이 앉는 용상의 뒤에 봉황 그림이 황제의 상징인 용 그림으로 바뀌었다. 이는 창덕궁 인정전에 남아있는 봉황 그림과는 대조적인 좋은 예가 된다.

봉황그림은 오동나무와 대나무등과 함께 그려 지는데 그것은 봉황은 오동나무 아래에만 깃들고 삼천년만에 한번 열린다는 대나무 열매인 죽실(竹實)을 먹고 산다 전하기 때문이다.